[보도자료] 프로스테믹스, 차세대 유산균 원료 개발 - 프로스테믹스

[보도자료] 프로스테믹스, 차세대 유산균 원료 개발

고령친화형 건강기능성 원료 생산정부 혁신형기술개발사업자 선정

 

 

(프로스테믹스=2017/07/21)

 

프로스테믹스(코스닥 203690, 대표 이원종)는 세포간 신호전달물질 생산기술을 이용한 차세대 유산균 기능성 원료 개발에 나선다.

 

이 회사는 ‘나노소포체를 활용한 고령친화형 건강기능성 원료 개발’로 정부 혁신형기술개발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나노 소포체는 세포간 신호 전달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매개체로서 최근 이를 바탕으로한 치료제와 진단기술 개발이 한창인 세포 대사 물질의 일종이며 ‘나노베지클’ 혹은 ‘엑소좀’ 이라고 불린다.

 

프로스테믹스는 줄기세포를 비롯해 동식물세포와 박테리아의 배양 및 대사를 통한 유효물질 탐색과 추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 회사는 기존 유산균 제품보다 대폭 뛰어난 개선효과를 올리면서 부작용은 적은 원료를 개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정부와 프로스테믹스는 총 7억여원을 투자한다. 또, 회사는 양산시스템을 갖추기 위한 첫 단계로 연말까지 대규모 바이오리액터 시설을 도입할 계획이다.

 

프로스테믹스는 2005년 회사 창립 초부터 줄기세포를 비롯한 동식물 등 다양한 세포 사이의 신호 전달 과정에서의 핵심 요소들을 연구해왔다. 이 회사는 지난 2015년 고부가가치식품기술개발사업 국책과제 등에서 과민성 대장증후군에서의 항염 효과 및 장내 통증 억제 효과를 확인해 특허를 2건 출원한 바 있다.

 

프로스테믹스 관계자는 “이번에 채택된 과제는 그동안의 세포 대사 메커니즘의 연구가 차세대 성장동력인 기능성식품원료 개발로 확장되는 것”이라며 “이 원료는 식품뿐만 아니라 의약과 화장품 원료로도 사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어